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1 토요일
전광판
Hot Click
축구
[스포츠]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23일(金)
우루과이 ‘파괴력’ 가나 ‘조직력’ 포르투갈 ‘수비력’… 우리는?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상대국 A매치 관전포인트

우루과이,26명중 절반이 빅리그
누녜스·수아레스 신구조합 막강

가나,귀화선수 대거발탁 물갈이
핵심멤버 아유 등 호흡이 관건

포르투갈, 호날두가 공격 선봉
디아스 등 촘촘한 수비진 최강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상대국의 전력을 가늠할 수 있는 9월 A매치가 다가왔다. 카타르월드컵 소집 전 마지막 점검이기에 경쟁국 간 집중 분석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 11월 21일(한국시간) 개막하는 카타르월드컵에서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과 H조에 편성됐다. 한국은 23일 코스타리카, 27일 카메룬과 평가전을 치르며, 우루과이는 24일 이란, 28일 캐나다와 격돌한다. 가나는 24일 브라질, 27일 니카라과를 상대하며, 포르투갈은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에서 25일 체코, 28일 스페인과 대결한다.

우루과이와 가나는 한국이 최근 만나 대결했던 상대들과 평가전을 갖기에 전력을 간접 비교할 수 있다. 한국은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이란을 상대, 1승 1무를 거뒀다. 특히 지난 3월엔 2-0으로 완파했다. 하지만 6월엔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1-5로 대패했다. 따라서 우루과이-이란, 가나-브라질 평가전 결과를 통해 한국과 우루과이, 한국과 가나의 전력을 견줄 수 있다.

우루과이는 이번에 26명을 소집했는데, 그중 절반인 13명이 유럽 5대 리그 소속이다. 유럽 전체로 범위를 넓히면 17명으로 65%에 달한다. 특히 다윈 누녜스(리버풀)와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로 구성된 ‘신구(新舊)’ 스트라이커 조합의 파괴력이 굉장하다. 누녜스는 올 시즌을 앞두고 7500만 유로(약 1038억 원)에 리버풀에 입단했다. 수아레스는 현재 우루과이 나시오날 소속이지만 2006년부터 올해까지 16년 동안 유럽에서 695경기에 출전해 440득점을 올렸다. 손흥민의 동료 로드리고 벤탕쿠르(이상 토트넘 홋스퍼)와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의 중원 조합도 두려운 대상이다.

가나는 29명을 소집했는데, 그중 26명이 유럽파다. 가나 리그 선수는 단 1명. 특히 귀화 선수가 눈에 띈다. 가나는 스페인 연령별 대표를 지낸 이냐키 윌리엄스(빌바오), 잉글랜드 연령별 대표를 거친 타리크 램프티(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 독일 태생의 슈테판 암브로시우스(카를스루에)와 란스포트-예보아 쾨닉스되르퍼(함부르크)가 합류했다. 귀화 선수들과 그동안 가나의 핵심 멤버로 활동한 조르당 아유(크리스털 팰리스), 앙드레 아유(알사드)와 조화가 관전 포인트다. 카타르월드컵 개막 전 호흡을 맞출 마지막 기회이기에 가나가 9월 2차례 평가전에서 조직력에 빈틈을 보인다면, 한국엔 집중 공략 부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포르투갈은 평가전 대신 네이션스리그를 치른다. 포르투갈은 네이션스리그 리그A 2조에서 2승 1무 1패(승점 7)로 2위이며 조 1위만 4강 토너먼트에 오른다. 따라서 9월 2차례 A매치에서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포르투갈의 전력을 완벽하게 분석할 수 있는 최적의 경기다.

포르투갈의 전력은 H조 최강이다. 세계 역대 A매치 최다골(117골)을 보유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앞세운 공격진,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시티)와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구성된 중원, 후벵 디아스와 주앙 칸셀루(이상 맨체스터시티), 다닐루 페레이라, 누누 멘드스(이상 파리 생제르맹), 마리우 후이(SSC 나폴리), 디오구 달로트(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뤄진 수비는 H조를 넘어 카타르월드컵 정상을 노린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e-mail 허종호 기자 / 체육부  허종호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계곡살인’ 이은해에 검찰, 무기징역 구형...법조계 일각의..
▶ 푸틴 “동원령 실수 바로잡겠다”...시위·엑소더스에 위기감..
▶ ‘바이든’ 58%, ‘날리면’ 29%...지지정당·이념 따라 다르게 ..
▶ 대장금, 의녀 중 유일 ‘임금 주치의’… 대신들 반발에도 절..
▶ 다음 차례는 한동훈·이상민?…‘불신임 정국’ 일상화 우려까..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대장금, 의녀 중 유일 ‘임금 주치의..
“한국, 초격차 기술없인 생존 못한다..
北 연쇄도발 속… 韓美日 전함, 5년반..
정명석 JMS 총재, ‘여신도 성폭행 혐..
전례없는 복합위기… 尹, 기업인까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