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아웃렛 화재, 사망자 2명으로...‘전기차 충전중 폭발 가능성’

  • 문화일보
  • 입력 2022-09-26 10:06
  • 업데이트 2022-09-26 12:13
프린트
구조당국, 4명 추가 수색 중...대응 2단계
지하주차장 전기차 충전, 화재 원인 무게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한 대형 아웃렛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트위터 캡처



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의 한 대형 아웃렛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진화에 나섰지만, 사상자가 확인되고 있다.

대전 유성소방서 총괄지휘부는 이날 오전 11시쯤 현장 브리핑 등을 통해 “아웃렛 지하 동쪽 편에서 발견된 50대 남성 1명과 30대 남성 1명이 중상을 입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고, 40대 남성 1명은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이외에도 물류팀 직원 등 현장 직원 4명이 연락을 안 받고 있다는 관계자 신고에 따라 4명에 대해 수색작업을 최우선으로 벌이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아웃렛 지하에서 검은 연기가 많이 나온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대원 등 126명과 장비 40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시작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이며, 대응 2단계 때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한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한 대형 아웃렛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트위터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한 대형 아웃렛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독자 제공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읜 한 대형 아울렛에서 화재가 발생,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이번 화재로 인근의 숙박동 투숙객과 종사자 등 110명이 대피했다. 백화점 개장 전이어서 외부 손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한 총리는 이날 오전 행정안전부 장관·소방청장·경찰청장에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화재 진압에 최선을 다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국무총리실이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한 총리는 “특히 수색에 최선을 다해 인명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소방당국은 지하주차장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가 폭발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