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8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국제일반
[국제]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26일(月)
내일 ‘논란의 아베 國葬’… G7 정상 아무도 안간다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트뤼도 加 총리까지 취소하면서
최고위급 해리스 美부통령 유일
‘허울뿐인 국장’ 논란 더 커질 듯


오는 27일 오후 국민 반대 여론 속에서 거행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국장을 앞두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가 본격적인 ‘조문 외교’를 시작했다. 하지만 주요 7개국(G7) 정상급 인사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만 참석하면서 ‘허울뿐인 국장’이라는 반대 여론만 더 확산하는 모양새다.

26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의 국장은 27일 오후 2시 일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무도관(武道館)에서 4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식장에 아베 전 총리의 유골함이 도착하면 장의부위원장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일본 관방장관이 식의 시작을 알리고, 이후 장의위원장인 기시다 총리 등의 추도사가 이어진다. 친구 대표로는 아베 총리 시절 장기간 관방장관을 지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전 총리가 추도사를 한다.

하지만 해외 참석자 중 유일한 G7 정상이었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마저 24일 캐나다 동부에 상륙한 허리케인 피해 대응으로 방일을 취소하며 일본 정부는 난감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이번 국장에는 한국의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해리스 미국 부통령 등 세계 각국 전·현직 지도자 50명이 참석한다.

일본 국내 전·현직 국회의원 중에서도 60%가 불참 의사를 나타냈다. 실제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집행부 전원이 불참하기로 했고, 집권 자민당의 무라카미 세이치로(村上誠一郞) 전 행정개혁담당 장관마저 불참을 선언했다. 이에 총리 주변에서는 사망 뒤 11일 후에 국장이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비교하며 “(총격) 사건 직후에 국장을 치르는 게 좋았다”는 후회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런 상황 속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부터 28일까지 사흘간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조문을 위해 일본을 찾은 현직 정상급 인사 30여 명과 개별 회담을 한다. 이날에는 미국 정부를 대표해 국장에 참석하는 해리스 부통령과 회담 뒤 만찬도 함께할 예정이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도 회담한다. 국장 당일인 27일에는 모디 인도 총리, 앨버니지 호주 총리와 만날 예정이다. 28일에는 한 국무총리 등과 회담한다.

김선영 기자 sun2@munhwa.com
e-mail 김선영 기자 / 국제부  김선영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귀여운 여인’ 줄리아 로버츠, 알고보니 ‘유부남 약탈왕’
▶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채” 고소장…전 검찰..
▶ 비명계 “이재명, 떳떳하면 수사받아라”… 임계점 치닫는 ..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질 논란은 ‘여전’
▶ ‘노란봉투법’ 밀어붙이던 민주당… 파업 여론악화에 속도..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
“신발 팔아요”…돈만 챙긴 그놈 호주..
“쪼그만 X이, 때려봐” 말에 격분해 동..
‘청정 홈런왕’ 저지, 양키스와 9년 4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