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팔아 2500만원 번 병장 … 군도 마약 청정지대 아니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0-06 22:15
업데이트 2022-10-06 22:18
기자 정보
오남석
오남석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마약 범죄가 최근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민간과 격리된 군대 내부도 ‘마약 청정지역’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군대 내에서도 마약 범죄 적발 사례가 속출함에 따라 보다 적극적인 단속과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주혜(국민의힘) 의원이 국방부 군사법원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마약범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방부 검찰단과 육·해·공군이 처리한 마약 범죄가 74건에 이른다. 육군이 54건으로 가장 많고 해군 14건, 공군 4건, 국방부 검찰단 2건 등의 순이었다.

이 기간 마약 범죄 판결문을 보면 군대 내에서도 마약 투약을 넘어 판매, 재배 등의 범죄가 이뤄졌다고 전 의원은 설명했다.

상근예비역 병장 A씨는 필로폰 2500여만 원어치와 합성대마 등을 판매하고 불법 도박사이트 계좌로 대금을 받았다.

제2작전사령부 일병 B씨는 대구 남구 미 태평양 육군 캠프워커 숙소에서 합성대마를 전자담배에 넣어 흡입한 사실이 적발됐다.

이 사령부의 중사 C씨는 대마 종자를 네덜란드에서 구매해 부대 앞에서 수령하려다 발각됐다.

육군 상병 D씨는 휴가 때 필로폰을 구매해 투약한 후 추가 투약을 위해 부대로 반입해 관물대에 보관하다 들통났다.

전 의원은 “최근 마약 범죄가 급증한 상황인데 군대 또한 예외가 아니며 오히려 단속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군대가 마약 무법지대가 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단속과 마약사범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이는 등 철저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남석 기자 greentea@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