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 코스타리카전에 월드컵 첫 전원 여성심판 등장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30 11:36
업데이트 2022-11-30 15:54
기자 정보
오해원
오해원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카타르월드컵 C조 폴란드-멕시코전에서 월드컵 최초로 대기심을 맡았던 스테파니 프라파르 여성 심판. AP 연합뉴스



주심은 프랑스 출신 프라파르

92년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여성으로만 구성된 심판진이 경기에 투입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2월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릴 코스타리카와 독일의 2022 카타르월드컵 E조 조별리그 3차전에 여성으로만 구성된 심판진을 배정했다. 프랑스 출신 스테파니 프라파르가 주심을 맡고, 네우사 백(브라질), 카렌 디아스 메디나(멕시코)가 부심이다. 1930년 우루과이 대회 이래 월드컵에서 여성이 주심을 맡는 것은 프라파르가 최초다. 더욱이 부심까지 여성으로만 구성된 것도 최초의 기록이다. 프라파르 주심은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언론 등의 관심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더 침착하게, 경기 상황에만 집중하겠다”고 굳은 각오를 전했다.

프라파르 심판은 앞서 22일 폴란드와 멕시코의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선 대기심을 맡아 남자 월드컵 본선 첫 여성 공식 심판 기록을 세웠다. 프라파르 주심은 2009년부터 FIFA 국제심판으로 활약 중이다. 2019년엔 여성 심판 최초로 프랑스 리그1에 합류했고, 2020년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여성 심판 최초로 주심을 맡았다. 한편 프라파르와 함께 카타르월드컵에 참여한 여성 주심인 살리마 무칸상가(르완다), 야마시타 요시다(일본)는 2일 열리는 일본과 스페인의 조별리그 E조 3차전, 캐나다와 모로코의 F조 3차전에 각각 대기심을 맡는다.

오해원 기자 ohwwho@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