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 20주년 맞은 로또…1등 당첨자 7803명, 15조9000억 받아 ‘인생역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5 06:53
업데이트 2022-12-05 07:02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또복권 운영사 ‘동행복권’ 로고. 연합뉴스



1등 평균 당첨금 20억 원…역대 최대는 407억 원 ‘잭팟도’

일반인들에게 ‘일확천금’의 수단으로 자리잡은 ‘로또복권’이 발행 20주년을 맞았다. 2002년 첫 발행 후 20년간 800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로또 1등에 당첨돼 총 16조 원을 받아 ‘대박’의 꿈을 이뤘다. 로또복권 판매액은 지난해 처음으로 5조 원을 돌파했고, 올해는 7월까지 3조 원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5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2002년 12월 7일 1회차 추첨부터 올해 11월 26일 1043회차 추첨까지 로또 1등에 당첨된 사람은 총 7803명이다. 이들이 받은 당첨금은 총 15조9000억 원으로, 1인당 평균 당첨금은 약 20억3800만 원이다. 회차별 평균 당첨자 수는 7.5명이다. 1등이 1명만 나와 상당한 규모의 당첨금을 가져간 회차도 있지만, 1등이 50명까지 쏟아져 1인당 당첨금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회차도 있다.

한 사람당 당첨금이 가장 컸던 회차는 2003년 4월 12일 추첨된 19회차다. 당시 1등은 1명 나왔고, 당첨자는 407억2300만 원의 당첨금을 받았다. 당첨금이 가장 적었던 회차는 2013년 5월 18일 추첨된 546회차다. 1등 당첨자가 30명 나오면서 1인당 당첨금이 4억600만 원에 그쳤다.

소득세법상 복권 당첨금은 ‘기타소득’으로 분류되는데, 5만 원까지는 세금을 떼지 않지만 5만 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20%의 소득세가 부과되고 3억 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세율이 30%로 올라간다. 여기에 소득세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이 지방소득세로 붙는다.

당첨금이 20억 원이라면 3억 원까지는 소득세와 지방소득세가 6600만 원 붙고, 3억 원을 넘어선 나머지 17억 원에는 5억6100만 원의 세금이 붙는다. 총 세금은 6억2700만 원이기에 20억 원에 당첨되더라도 실제 수령금액은 13억7300만 원이 된다.

2002년 12월 출시되고 2003년 연간으로 4조 원 가까이 팔렸던 로또는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2010년대 초반에는 판매액이 2조 원대에 머물렀다. 그러다 2013년 3조 원대로 판매액이 뛰어올랐고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판매액이 5조 원을 돌파했다.

올해는 7월 말까지 3조1000억 원가량이 팔렸다. 연간 예상 판매액은 5조5000억 원 정도인데, 이보다 더 많이 팔려 6조 원에 가까워질 가능성도 있다. 로또 판매액 절반 정도는 발행 경비와 판매·위탁 수수료, 복권기금 등으로 쓰이고 나머지가 당첨금으로 지급된다. 로또 판매액으로 조성되는 복권기금은 주택도시기금, 보훈기금, 문화예술진흥기금 등의 재원이 되거나 입양아동 가족 지원, 저소득층 장학사업 지원 등 공익사업에 쓰인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