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향후 금리동결”… 주요국 중앙은행 긴축종료 고심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6 11:46
기자 정보
임정환
임정환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0.25%P 인상 단행 후 언급

Fed도 내달 동결시점 논의할 듯
경기침체 우려 커지며 피벗 주목


캐나다 중앙은행이 2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렸지만, 향후 금리를 동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요국이 기준금리 인상 중단 가능성을 내비친 것은 캐나다가 처음이다. 미 연방준비제도(Fed) 역시 오는 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 인상 중단 시점을 논의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주요국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이 정점에 달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급격한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가 원인으로, 실제 이날 유엔 경제사회국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보다 1.2%포인트 낮춰 잡았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날 캐나다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4.25%에서 4.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직전 0.5%포인트와 비교해 인상 폭을 줄였다. 더 나아가 캐나다 중앙은행은 성명을 통해 “가계 지출이 둔화하는 증거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누적된 금리 인상의 영향을 평가하는 동안 금리를 현재 수준에서 동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FT는 “긴축 주기 중단을 시사한 것은 주요 10개국(G10) 중앙은행 중 처음”이라고 평가했다.

캐나다뿐만 아니다. 미 Fed도 오는 2월 1일 발표하는 FOMC 성명에서 비슷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관측된다. Fed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불리는 월스트리트저널(WSJ) 닉 티미라오스 기자는 최근 “Fed가 2월 FOMC에서 추후 기준금리 인상 중단을 결정할 기준 설정에 착수한 뒤 성명에 ‘중단 시점을 살피며 금리 인상을 지속하겠다’는 문구를 담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미 시장에서는 Fed가 2월 0.25%포인트를 포함, 상반기 두 차례(0.5%포인트) 금리 인상에 나선 뒤 5% 수준에서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을 종료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각국 중앙은행이 금리 인상 사이클 중단에 나서는 이유는 경기침체가 임박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날 유엔 경제사회국은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1.9%로 전망했다. 지난해 5월 전망치인 3.1%에서 1.2%포인트나 하락한 수치다. 유럽연합(EU)과 미국이 각각 0.2%와 0.4%로 저조한 성장이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은 4.8%, 한국은 2.0%, 일본은 1.5% 성장할 것으로 관측됐다.

임정환 기자 yom724@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