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마당]부모 소득따라 자녀 학력차 심화… 교육 취약계층 지원 확대를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7 11:30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이 2016년 고교 2학년이던 학생들의 대학진학 여부를 조사한 결과 부모의 소득이 많을 수록 자녀의 대학 진학률이 높아졌음이 드러났다.

부모 소득이 하위 25%인 1분위 가정은 자녀의 41%가 4년제 대학에 들어간 반면 소득 상위 25%인 4분위 가정의 경우 68%나 되어 많은 차이가 났다. 이처럼 교육이 계층이동의 징검다리가 아니라 계층 대물림의 수단으로 변질되어 안타깝기 그지없다.

학생 본인의 노력이 아닌 부모의 사회·경제적 배경과 차이에 따라 학업성취도와 졸업 후 직장까지 결정되는 사회는 공정한 사회가 될 수 없다. 계층이동이 원활하지 못하면 사회 활력이 떨어지고 사회통합에도 걸림돌이 된다. 많은 학생이 잠재력 개발에 실패할 경우 학생 개인의 불행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국가 경쟁력까지 뒤처지게 마련이다.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이나 온라인의 부실한 수업으로 사교육 의존도와 학력 격차는 더욱 커졌다. 따라서 교육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학습결손을 메워주는 일이 시급하다.

우정렬·부산 중구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