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지나가는 여성 ‘묻지마’ 주먹 강타…‘녹아웃 게임’ 유행 의심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7 19:39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자료사진.



별다른 언쟁없이 갑자기 주먹 휘두른 것으로 알려져
"녹아웃게임 유행 우려…피해자들, 가해자 기억 못해"


이탈리아 수도 로마에서 이른바 ‘녹아웃 게임’으로 의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현지 일간지 ‘일 조르날레’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8시쯤(현지시간) 로마 동남부의 콰드라로 지구에서 한 청소년이 길을 걷던 여성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목격자들은 해당 청소년이 갑자기 다가와 테니스 스윙하듯 팔을 휘둘러 여성의 안면에 주먹을 날렸다고 전했다. 이 충격으로 여성은 바닥에 쓰러졌고, 청소년은 여성의 소지품을 건들지 않은 채 사라졌다.

피해 여성은 다행히 쓰러질 때 숄더백이 완충 장치 역할을 해 뇌진탕을 입진 않았다.

현지 경찰은 가해 청소년이 별다른 언쟁 없이 갑자기 주먹을 휘두르는 점을 토대로 녹아웃 게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펼치고 있다.

녹아웃 게임은 상대에게 강한 펀치를 날려 단번에 쓰러뜨리는 범죄적인 놀이를 뜻하는 말이다. 무리 지어 다니는 불량 청소년들이 행인 중 눈에 띄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공격 대상으로 삼는 이 게임은 과거 미국에서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된 바 있다.

일 조르날레는 과드라로 지구 외에도 로마의 여러 곳에서 유사한 사건이 발생했다며 녹아웃 게임이 현재 이탈리아에서 유행하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고 전했다. 최근 이탈리아 서북부 토리노에서 버스 운전사가 휴식을 취하던 중 한 청소년이 휘두른 주먹에 쓰러져 광대뼈, 어깨, 이마를 다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 매체는 피해자들이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어서 가해자의 인상착의를 대부분 기억해내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