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북한 핵보유국 지위 불인정’ 에둘러 표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8 14:01
업데이트 2023-01-28 15:36
기자 정보
임정환
임정환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EPA 연합뉴스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 외무차관
“오직 빅5 국가만 핵보유국 인정”


러시아는 북한의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하고 있지 않으며, 한반도 주변 상황의 관련 당사자들이 모두 ‘핵 대결’을 피해야만 한다는 입장이라고 러시아 측 고위 인사가 밝혔다.

러시아 관영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28일(현지시간) “러시아는 오직 ‘빅 5’ 국가에만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하고 있는 핵확산금지조약(NPT)을 전적으로 준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의 최근 거듭된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 우려와 관련,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공식 인정할 수 없다는 점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랴브코프 차관은 “동북아에서 핵 대결이 벌어질 전망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왜냐하면 관련된 모든 당사자가 핵 대결을 피하는 데에 집중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단순히 위험 지점에서 벗어나는 것이 아니라 핵을 포함한 산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평화유지체제를 만드는 것만이 신뢰할 수 있는 해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NPT는 1967년 1월 1일 이전 핵실험과 핵 개발을 마친 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만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한다. 이들 5개국은 모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P5)이다. 이들 5개국 정상은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1개월 전인 지난해 1월, 5년마다 열리는 NPT 평가회의를 앞두고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핵전쟁에서는 승자가 있을 수 없으며, 핵전쟁은 절대로 일어나선 안 된다는 점을 선언한다”고 밝힌 바 있다.

임정환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