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 각도로 찍힌 곰의 셀카…美 자연보호구역 카메라에 포착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30 18:49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산간녹지공원 관찰용 카메라에 포착된 야생곰의 모습. 트위터 캡처



야생동물 관찰카메라에 수백장 ‘찰칵’
최적의 얼굴 각도 맞추는 듯한 움직임





미국의 한 자연 보호구역에 설치된 야생동물 관찰카메라에 곰 한 마리가 ‘셀카’를 찍는 듯한 움직임을 보여 화제가 됐다.

29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주 볼더의 자연 보호구역인 볼더산간녹지공원(Boulder Open Space and Mountain Parks) 직원들은 최근 공원 내 야생동물 관찰용 동작 감지 카메라를 살피다 곰 한 마리의 모습을 발견하고는 깜짝 놀랐다. 평소 수백 장의 사진이 촬영되는 카메라이지만 이번에는 야생 흑곰 한 마리의 특이한 모습이 담겼기 때문이다.

사진 속의 곰은 셀카를 찍는 것처럼 카메라를 한껏 의식한 모습으로 정면을 바라보거나, 얼굴을 옆으로 비스듬히 돌리며 최적의 각도를 찾아 소위 ‘얼짱’ 각도의 포즈를 취하는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혀를 날름 내밀거나 옆얼굴을 들이미는 등 다양하게 행동하는 모습도 담겼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산간녹지공원 관찰용 카메라에 포착된 야생곰의 모습. 트위터 캡처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볼더산간녹지공원의 관찰 카메라는 보호구역에 서식하는 야생동물들의 생태를 살피기 위해 곳곳에 설치된 것이다. 이 카메라는 동물의 움직임을 감지하면 영상을 남기고 사진을 캡처하도록 설정돼 있다고 한다. 그러나 공원 측은 코요테, 비버, 퓨마, 곰 등 다양한 야생동물들이 찍히곤 해도 보통은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고 무심하게 지나치는데 이번에 촬영된 흑곰에 대해선 "카메라에 완전히 사로잡혀 버린 것 같다"고 전했다. 흑곰이 카메라에 포착된 날 모두 580장의 사진이 찍혔는데 이 중 400장이 곰의 ‘셀카’였다.

필립 예이츠 볼더산간녹지공원 대변인은 "곰이 야생동물 카메라 중 하나에 특별히 흥미를 보이면서 수백장의 ‘셀카’ 캡처를 남긴 것 같다"며 "사진을 보고 직원들은 웃음을 터뜨렸는데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