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찰관 4명 있었는데도 40代 여성 극단선택 못 막았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3 11:09
업데이트 2023-02-03 11:14
기자 정보
박영수
박영수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투신시도 → 구조 → 재투신 사망
경찰 “입이 열개라도 할말없다”



창원=박영수 기자


경남 창원에서 투신자살을 기도하던 여성이 주민들에 의해 구조돼 경찰에 인계됐으나 50분 만에 다시 투신해 숨져 경찰 대응이 적절했는지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창원소방본부와 진해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2시 6분쯤 진해구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 A 씨가 8층에 매달려 뛰어내리려 한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119는 출동하면서 경찰에 공조 요청을 했다.

119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 씨는 자신의 집 거실에 초등학생 딸과 함께 있었다. A 씨는 자신이 거주하는 8층과 7층 사이에 매달려 있다가 이를 본 주민들이 고함을 치며 구조에 나서 아래층(7층)으로 끌어내린 뒤 8층 집으로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한 주민들은 119와 경찰이 도착하자 돌아갔고 119도 A 씨의 안전이 확보된 것으로 보고 경찰에 A 씨를 인계하고 복귀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 씨의 집에는 진해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소속 경찰관 2명과 자은지구대 경찰관 2명 등 경찰관 4명과 A 씨의 딸이 있었고 A 씨는 딸의 방 침대에 누워 있었다. A 씨 옆에는 여청과 남성 경찰관 1명이 있었으나 A 씨가 나가달라고 해 해당 경찰관은 방문을 열어둔 채 거실로 나왔다.

이후 경찰관들은 창원 직장에 있던 A 씨의 남편과 전화를 통해 입원 등을 상의하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혼자 방에 있던 A 씨가 갑자기 문을 닫아 잠그고 창문을 열고 투신했다. 창원소방서는 이날 오후 2시 56분쯤 신고를 받고 다시 출동해 심정지 상태의 A 씨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우울증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의 투신 사망과 관련, 경찰관 4명이 투신자살을 기도한 여성과 한 공간에 있었는데도 방에 혼자 두게 해 불과 50분도 안 돼 투신을 막지 못한 것에 대해 비판이 나오고 있다. 경찰도 방문을 열어 뒀으나 닫히지 못하게 방지하지 못한 부분 등 현장 조치에 적절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투신을 막지 못한 부분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