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安 당선시 尹 탈당’ 신평에 “당원 협박에 해당하는 극언”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4 23:41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해 12월 22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정경관에서 ‘한국의 신보수주의’ 주최로 열린 특별 강연 ‘보수주의의 길을 묻다’를 마친 후 학생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安에도 "좌파도 우파도 제대로 안해"…천하람·허은아 등엔 지원사격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4일부터 본격적으로 자신과 가까운 전당 대회 출마자들의 지원사격에 본격 나서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전날부터 이틀 동안 천하람 당대표 후보에 대한 지원유세 상황을 자신의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하는가 하면, 김기현·안철수 후보 등 경쟁 주자를 겨냥해선 비판 글을 잇달아 게시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철수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윤석열 대통령이 경우에 따라 국민의힘에서 탈당, 신당을 창당할 수 있다’는 신평 변호사의 SNS 글을 다룬 기사의 링크를 공유하며 "김기현 후보의 후원회장이라는 사람이 ‘대통령이 전당대회 결과에 따라 탈당하고 신당 창당을 할 수 있다’고 한다"고 적었다.

이 전 대표는 "대통령은 오래전부터 이미 민주당에 못 가니 부득이하게 국민의힘에 입당했다고 한 적이 있다"며 "전당대회 결과에 따라 신당 창당을 한다는 이야기는 적극적 해당행위"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당원들에 대한 협박에 해당하는 극언"이라며 신 변호사에게 후원회장직 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 "대통령의 멘토라는 인물이 실제로 뭘 알고 이야기하는 것인지 망상인지도 대통령실에서는 확인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또다른 게시물에서는 안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안 후보의 지지세에 ‘종북좌파 세력’이 개입해있다는 취지로 주장한 한 여권 인사 인터뷰 기사를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뒤 "별로 안 좋아하는 사람인데도 한 번도 이분을 종북이라고 공격할 생각은 안 했다"며 "종북은 아니지만 이분의 문제는 좌파도 제대로 안 하고 우파도 제대로 안 하는 건데 문제를 제대로 짚읍시다"라고 썼다. 여러 진영과 정당을 오간 안 후보의 이력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그는 자신과 가까운 천하람 당대표 후보, 허은아·김용태 최고위원 후보, 이기인 청년최고위원 후보는 적극적으로 밀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천 후보의 전남 순천갑 당협 사무실 방문 소식을 전했다. 이어진 게시물에서는 후보 4명의 얼굴 사진이 담긴 전당대회 합동연설회 참석 여부를 확인하는 ‘구글 설문지’ 링크를 공유했다.

이 전 대표는 "우리 후보들 합동연설회 참석 설문"이라며 "‘버스 떼기’ 없이도, 동원 없이도 많은 분이 오셔서 우리 후보들에게 힘을 실어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