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해치겠다”...112에 협박 신고한 남성 검거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5 13:04
업데이트 2023-02-05 13:35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경찰, 즉결 심판으로 넘겨


윤석열 대통령을 해치겠다며 112에 협박성 전화를 한 혐의를 받는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협박 혐의로 60대 남성 A 씨를 붙잡아 즉결 심판에 넘겼다고 5일 밝혔다. 즉결 심판은 20만 원 이하의 벌금형 등에 해당하는 경미한 범죄 사건에 대해 경찰서장 청구로 약식재판을 받게 하는 제도다.

A 씨는 전날(4일) 오후 10시 10분쯤 112에 전화를 걸어, “윤 대통령을 해치겠다”며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관저로 가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