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지층 安 45.6%, 金 37.2%...안철수 향한 친윤 공세 더 세지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6 18:49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MBN 홈페이지 캡처



MBN·매일경제, 넥스트리서치 의뢰 조사
양자대결 뿐 아니라 다자대결에서도 안철수 후보가 우세
CBS노컷뉴스·조원씨앤아이조사도 안 후보가 앞서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대통령실 및 친윤(친 윤석열)계와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 간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안 후보가 김기현 후보에 우위를 보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정치권 안팎에선 주류의 ‘안철수 흔들기’가 더 거세질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MBN과 매일경제신문이 여론조사업체 넥스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4∼5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지지층(308명)은 차기 당 대표로 안 후보를 36.0%가 선택했다. 김 후보가 25.4%였고, 황교안 후보(5%), 조경태 후보(2.3%), 천하람 후보(2.1%) 순이다. 양강을 제외하고는 차이가 커지 않았어 본 경선 후보 4인에 누가 들지는 아직 예측하기 어렵다.

김기현, 안철수 후보 간 결선 투표가 치러질 경우 국민의힘 지지층 중 45.6%가 안 후보를, 37.2%가 김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격차는 오차범위(±5.6%포인트) 내다.

조원씨앤아이가 CBS노컷뉴스 의뢰로 3∼5일 진행한 당 대표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는 국민의힘 지지층(384명)은 안 후보(36.9%), 김 후보(32.1%) 순으로 선택했다. 이어 황 후보(9.3%), 천 후보(8.6%) 순이다. 조경태 후보는 1.9%, 윤상현 후보는 0.7%다.

나경원·유승민 전 의원 불출마 후 안 후보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는 흐름이다. 이에 안 후보 견제가 강해지고 있다. 익명의 대통령실 관계자가 안 후보를 ‘적’이라고 표현하는가 하면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전날(5일) ‘윤안 연대’를 두고 "정말 잘못된 표현"이라며 "대통령과 후보가 어떻게 동격이라고 얘기하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7일 비전발표회를 거쳐 8∼9일 책임당원 6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방식으로 예비경선을 치른다. 결과는 10일 발표된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