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 ‘상습 프로포폴’ 혐의 출국금지…경찰 수사 중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9 00:03
업데이트 2023-02-09 07:49
기자 정보
박세영
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유아인. 뉴시스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
식약처, 프로포폴 상습 처방 수상히 여겨 수사 의뢰
소속사 “조사 적극 협조 중…문제되는 부분 소명 예정”


영화배우 유아인(37)씨가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유씨를 수사 중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씨가 반복적으로 프로포폴을 처방받자 이를 수상히 여겨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6일 마약 검사를 위해 유씨의 체모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했다.

경찰은 유씨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도 함께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의 소속사 UAA는 이날 오후 “유아인이 최근 프로포폴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관련 모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문제가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 소명할 예정이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