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북콘서트 무대에 오른 조민…객석 환호 속 “아빠 응원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18 13:44
기자 정보
이정우
이정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 씨가 17일 조 전 장관의 ‘저자와의 대화’무대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오마이뉴스 유튜브 캡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객석의 환호를 받으며 부친의 북 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조 씨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날(17일) 열렸던 조 전 장관의 저서 ‘조국의 법고전 산책’ 저자와의 대화에 참석한 사실을 알렸다. 조 씨는 “갑자기 무대에 올라가서 횡설수설한 것 같은데 다들 좋게 봐주셔서 감사했다”며 “먼길 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조 씨가 공유한 영상을 보면, 행사 진행 도중 사회자가 “특별한 손님이 와계신다. (조 전 장관) 따님이 여기 오셨다”고 운을 떼자 객석에 앉아 있는 조 씨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힌다. 사회자가 무대에 올라올 수 있냐고 제안하자, 객석에선 “조민”을 연호하기 시작했다.

관객들의 박수를 받으며 무대에 오른 조 씨의 품엔 ‘조국의 법고전 산책’이 안겨져 있었다. 조 전 장관의 옆자리에 앉은 조 씨는 “아버지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행사에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조씨는 지난 16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학 허가 취소 재판에 출석했다. 조씨는 이 재판에서 “이번 일을 겪으면서 부모님이나 제가 가진 환경이 유복하고, 그런 것으로 인해 다른 친구들보다 조금 더 혜택을 받고 컸다는 걸 알게 됐다”며 “언론의 잇단 허위보도 등으로 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허세와 허영심만 있고 노력은 하나도 없는 사람’으로 비쳤다. 저는 제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이정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