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선이 이런 모양?… “1795년 거북선, 지붕전체 철갑 아냐”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19 22:15
업데이트 2023-03-19 23:00
기자 정보
오남석
오남석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충무공전서’ 속 ‘귀선도설’을 토대로 3D로 복원한 1795년 통제영 거북선 모습. 유클리드소프트 제공. 연합뉴스



채연석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장, ‘귀선도설’ 분석해 1795년 통제영 거북선 추정

거북선의 모습이 갑판 전체에 철갑 지붕을 둥글게 씌운 형태가 아닌 중앙 갑판 부분에 판자를 세우고 지붕을 올려 한 층을 더 쌓은 구조라는 주장이 나왔다.

채연석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장(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은 1795년 편찬된 ‘이충무공전서’에 담긴 거북선 설계자료 ‘귀선도설’을 분석해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채 위원장은 19세기에 실제 이를 활용해 거북선을 만들었다는 근거가 될 만한 상소 기록도 발견했다고 했다.

채 위원장은 조선시대 로켓 격인 신기전을 처음으로 복원한 전통 화약무기 전문가다.

이충무공전서는 왕명으로 편찬된 이순신의 유고 전집으로, 여기에 담긴 귀선도설에는 1795년 당시 통제영 거북선과 전라좌수영 거북선 2종류가 자세히 설명돼 있다. 다만, 귀선도설이 실제 거북선의 설계도로 쓰였다는 증거는 없었다.

그러나 채 위원장은 조선시대 문헌 ‘비변사등록’에서 1793~1794년 삼도수군통제사를 지냈던 신대현이 1809년 4월 “최근 각 수영의 거북선이 이름만 거북선이지 다른 배와 다름이 없다”며 거북선을 귀선도설에 맞춰 건조하도록 하고 이를 어긴 게 드러나면 문책해 달라는 내용의 상소를 올린 사실을 새롭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채 위원장은 이를 근거로 “1809년 이후에는 귀선도설을 바탕으로 거북선을 건조했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채연석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장이 추정한 1795년 통제영 거북선의 단면도. 채연석 위원장 제공. 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충무공전서’에 담긴 거북선 설계자료 ‘귀선도설’을 분석해 추정한 1795년 통제영 거북선의 상상도. 유클리드소프트 제공. 연합뉴스



그런데 채 위원장에 따르면, 귀선도설을 토대로 할 경우 거북선의 형태는 기존에 알려진 모습과 많이 다르다. 철갑 지붕이 갑판 전체를 둥글게 덮고 있는 게 아니라, 앞에서 보면 마치 판옥선 위에 챙모자를 씌운 구조가 된다.

귀선도설은 판자 22개를 대서 갑판 위 뚜껑(蓋板·개판)을 만들었다고 설명하는데, 함께 실린 그림을 분석하면 5장은 갑판 부분을 씌웠고 3장은 벽, 나머지 3장은 지붕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채 위원장은 “이런 형태면 폭이 15척(약 4.7m), 높이가 5척이 된다”며 “이 정도면 충분히 화포를 측면에 설치하고 전투를 할 수 있는 공간이 된다”고 말했다.

채 위원장은 갑판 위에 만든 3층에 함포를 배치했다는 근거도 1894년 ‘통제영 해유문서’에 2층과 3층 전후좌우에 함포를 배치했다는 내용을 토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채 위원장은 또 거북선의 상장(배의 윗부분) 길이는 85척(26.6m), 폭은 32척(10m)으로 기존에 알려진 거북선보다 상장이 긴 것으로 봤다.

그동안 거북선의 실제 모습과 구조를 둘러싸고 다양한 주장이 제기돼 왔다. 지붕의 형태를 비롯해 전체 구조가 2층인지 3층인지, 포의 위치가 어디에 존재하는지 등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채 위원장은 “전체적으로 지붕을 씌운 형태는 지금까지 나온 그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해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연구의 토대가 된 1795년 통제영 거북선이 실제 임진왜란 때 이순신이 쓴 거북선과 형태가 다를 가능성도 있다. 채 위원장은 “판옥선이나 거북선 구조를 바꾸려면 왕에게 승인받아야 하는 만큼 비율 등은 전통적으로 이어 오는 규정대로 만들었을 것으로 본다”며 “임진왜란 당시 거북선에서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채 위원장의 분석 결과는 해군사관학교 해양연구소가 발행한 ‘충무공 이순신과 한국해양’ 제9호에 실렸다.

오남석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