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등급도 ‘인서울’ 합격 왜?…10년 간 응시생 수 17만 명 줄었지만 SKY 정원은 늘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0 10:08
기자 정보
박세영
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3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대학교 정문. 서울대 홈페이지



종로학원, 2013년 대비 올해 입시 현황 분석
지방대, 2만4000명 줄여…"수도권 쏠림 심화"



학령인구 감소로 10년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수험생은 17만 명 줄었지만 최상위권 대학은 정원을 늘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방대는 정부 구조조정 여파로 정원을 줄여 결국 수도권 쏠림은 심해졌다.

20일 종로학원이 공개한 2013학년도 대비 2023학년도 대학 입시 모집정원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수능 응시인원 수는 10년 전인 62만1336명 대비 17만3667명(28%) 줄어든 44만7669명이다.

같은 기간 이른바 주요 대학이라 불리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 SKY 학부 입학정원은 1만1088명에서 1만1511명으로 423명(3.8%) 늘어났다. 서울 소재 주요 대학 10곳은 같은 기간 정원을 3만381명에서 3만1757명으로 1376명(4.5%) 늘렸다.

의대, 치의대, 한의대, 수의대, 약대의 선발인원은 한동안 전문대학원으로 전환했다가 다시 학부 신입생을 선발하기 시작한 약대 등 체제 전환에 따라 같은 기간 2980명에서 6596명으로 크게 늘었다. 10년 전 정원 규모 대비 2.2배에 이른다.

과학기술원 등 이공계 특수대학의 경우 최근 10년 동안 1280명에서 2160명으로 학부 모집정원이 880명(68.8%) 증가했다. 지난 정부 한전공대(KENTECH) 개교, 대구과학기술원(DG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정원 확대 등이 이유로 꼽힌다.

반면 지방권 4년제 일반대학 모집정원은 같은 기간 2만4391명(10.2%) 줄었다. 2013학년도에는 23만8180명, 2023학년도에는 21만3789명이었다. 경기·인천은 같은 기간 927명(1.9%) 정원을 줄였다.

종로학원은 "수능 응시생이 줄었는데 상위권 대학 정원이 오히려 늘었다"며 "서울권 대학 진입 장벽이 낮아져 쏠림 현상을 가속화시켰다"고 분석했다.

학원 측은 "수능 응시생이 줄어든 상황에서 상위권 대학 정원은 오히려 늘었고 서울권, 상위권 대학 진입 장벽이 낮아져 쏠림 현상이 발생한다"며 "주요 상위권 대학에서 3, 4등급 대학생들도 정시에서 합격한 사례가 있다"고 전했다.

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