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 “이재명 기소는 정치 검찰의 조작이자 국기 문란…배후 세력 심판받을 것”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2 15:56
업데이트 2023-03-22 16:02
기자 정보
이현웅
이현웅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사건 등으로 22일 기소되자 김용(사진)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지방 권력의 부패를 만들기 위한 정치검찰의 국기 문란 행위가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부원장은 변호인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이를 지시하고 기획한 거대한 배후 세력은 국민과 역사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부원장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해 10월 서울중앙지검 검사실에서 배우자와 만났고, 검찰이 이 대표 비리 의혹을 폭로한 유 씨와 남욱 씨를 상대로 15차례 이상 면담했다는 것을 그 근거로 댔다.

김 전 부원장은 “그 이후 유동규, 남욱은 진술이 완전히 바뀌었고 구속 기간이 연장되지 않고 석방됐으며, 지금까지 검찰은 이들의 호위무사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 이후 정영학 녹취록에는 한 차례도 언급이 없는 ‘이재명 측’이 검찰 신문조서에 대거 등장하며, 이재명 대표에 대한 소환과 구속영장 청구로 이어졌다”며 “정치검찰의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이현웅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