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文 정부 겨냥 “현금 복지는 전형적인 포퓰리즘적 정치 복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3 20:13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7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복지·노동 현장 종사자 초청 오찬에서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복지·노동 현장 인력과 오찬…"공정하고 합당한 보상 이뤄지도록 노력"
김건희 여사 "대통령 배우자로서 취약계층 돌보는 게 가장 큰 역할"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2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복지·노동 현장 종사자를 초청해 격려 오찬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오찬에서 "어려운 환경 속에서 헌신적으로 일하고 계신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보통 일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인사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고에 공정하고 합당한 보상과 처우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의 정신에 따라 더 어려운 분들을 더욱 두텁게 지원하는 것이 진정한 약자 복지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전임 문재인 정부의 복지정책을 겨냥해 "무분별하게 돈을 나눠주는 현금 복지, 이것이야말로 전형적인 포퓰리즘적인 정치 복지"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사람은 오늘보다 내일 나아지기 위해서 열심히 일하고 사는 것"이라며 "약자들이 자기를 발전시키고 자아를 실현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는다면 우리 사회 일부만 자유인"이라고도 언급했다.

정부가 추진 중인 노동 개혁에 대해서도 "노동 현장에서 불법과 폭력을 뿌리 뽑고, 노동자에게 공정하고 정당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해 노동 약자를 보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논란이 된 근로시간 제도 개편안과 관련해 "일한 만큼 정당하게 보상하고 근로자의 건강권·휴식권을 확실히 지키도록 할 것"이라며 "협상력이 취약한 노동 약자를 각별히 배려하는 조치를 함께 시행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책의 시작과 끝은 늘 현장"이라며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정책 수요자인 현장에 계시는 분들에게 제대로 전달이 안 된다면 좋은 정책이라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건희 여사는 "대통령 배우자로서 여러분과 함께 사회 취약 계층을 돌보는 게 저의 가장 큰 역할"이라며 "언제든지 대화로 많은 문제를 함께 논의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오찬을 마치며 "여러분이 적어준 글귀 중에 ‘당신은 귀한 사람’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그것이 바로 우리 대한민국의 헌법 가치"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 대통령이 과거 방문했던 장애인 복지관과 지역아동센터 직원을 포함해 요양보호사, 어린이집 교사, 장애인활동지원사, 사회복지공무원, 고용센터 직원, 근로감독관, 산업안전감독관 등 15개 직종 종사자 11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모든 참석자와 악수했고, 현장 목소리를 잘 기록해 전달해달라는 뜻으로 전통 나전칠기 다이어리와 볼펜을 선물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