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판 가던 우크라 부부에 탕탕… “따라와요” 쪽지 단 드론이 구출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3-03-23 11:52
업데이트 2023-03-23 11:58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6월 이지움 들판에서 공격 받은 우크라 부부의 실제 영상[다큐 ‘팔로 미’ 발췌.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6월 이지움에서 공격받은 우크라 부부가 드론을 따라 구조되는 실제 영상[다큐 ‘팔로 미’ 발췌. 재판매 및 DB 금지]



동부 격전지 이지움서 지난해 6월 민간인 남녀 러시아군에 공격
우크라군, 정찰 드론으로 유도해 부인 구조…남편도 기적적 생환


우크라이나에서 황량한 들판을 달리던 소형 승용차 한대가 갑자기 포화에 휩싸인다.

공격을 받은 탑승자는 비무장 상태인 부부.

지난해 6월 이 부부는 동부 격전지 하르키우의 소도시 이지움으로 부모님을 구하러 찾아갔다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생과 사를 넘나드는 절체절명의 순간에 직면했다고 미 CNN 방송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당시 이지움에서는 러시아의 총공세 속에 피비린내 나는 참상이 이어지면서 주민 4만6천명 중에서 일부가 탈출하지 못한 채 생지옥이나 다름 없는 고립을 겪어야 했다.

남편의 부모님을 빼내오려고 직접 운전대를 잡은 부부는 들판을 가로지르다 의도하지 않게 길을 잘못 들었는데, 이것이 곧장 러시아군의 발포로 이어지면서 현장은 순식간에 포화와 파편, 유혈이 뒤엉킨 아비규환의 현장으로 뒤바뀌었다.

실시간으로 현장을 정찰하던 우크라군의 드론 영상에는 이러한 일촉즉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에 따르면 가까스로 좌석에서 빠져나온 부부는 주변에 도움을 요청할 곳 없이 공포에 질린 채 울부짖다가 간신히 승용차 뒤로 몸을 숨겼다.

이들 부부는 차를 버리고 도망가려고 했지만 30m 거리에 진을 친 러시아 군의 추가 발포가 이어지면서 옴쭉 달싹하 못하는 처지가 됐다.

파편에 맞은 남편이 흙바닥에 쓰러진 채 피를 흘리는 모습, 부인이 수건으로 급하게 지혈을 하려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우크라이나 군은 정찰 드론으로 이를 지켜보면서도 전면적 교전으로 이어질까봐 즉각 개입하지 못했다고 한다.

우크라 군은 대신 드론을 회수해 ‘따라오세요’(follow me)라고 적힌 쪽지를 매단 뒤 다시 부부 쪽으로 보냈고, 부인은 자칫 러시아가 보낸 미끼일 수도 있다는 두려움 속에서도 남편을 구할 유일한 방법이라는 생각에 드론을 따라나설 수밖에 없었다.

영상에서는 한때 황금빛 들판이었던 우크라이나의 메마른 평지를 젊은 여성이 홀로 가로질러 걸어오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기면서 전쟁의 현실은 공포 영화의 극적인 한장면보다도 훨씬 더 참담하다는 뼈아픈 진실을 고발한다.

이렇게 원격으로 구조된 부인은 무사히 아군 진영으로 들어섰지만 다시 남편을 구하러 돌아가는 게 금지되면서 발만 동동 굴러야 했다.

실제로 차량 옆에서 피를 흘리며 도움의 손길만을 기다리던 남편에게는 무자비한 러시아군의 악행이 멈추지 않았다.

영상에서는 부인이 사라진 뒤 러시아 군인들이 남편에게 다가오더니 그대로 그를 들어올려 구덩이에 던져넣는 장면이 포착됐다.

생사의 기로에 선 남편은 구덩이에서 하룻밤을 버틴 뒤 죽을 힘을 다해 30∼40분을 걸어간 끝에 우크라군 진영으로 도착할 수 있었다.

남편은 “걸음을 멈추면 고통이 밀려와 계속 걸어갔다”고 말했다.

남편은 당시 뇌, 가슴, 척추에 파편이 박혔으나 기적적으로 살아 남았다. 그러나 9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치료를 마무리하지 못한 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CNN은 당시 현장에서 총을 쏜 러시아 군인이 25살 클림 케르자예프이며, 우크라이나 형법에 따라 전쟁 범죄에 해당하는 민간인 살해 미수 혐의로 21일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드론 영상과 케르자예프 통신 감청 등을 증거로 확보했다고 CNN은 전했다.

앞서 이지움에서는 러시아 군이 물러나면서 민간인 대학살을 저지른 정황이 속속 드러나 국제 사회의 공분을 일으켰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이지움의 집단 매장지에서 시체 수백구를 발견한 것을 포함해 하르키우에서 수백건의 러시아 전범 의혹을 제기한 상태다.

한 우크라이나 영화 감독은 당시 드론 영상을 토대로 다큐멘터리 ‘팔로 미’(follow me)를 제작해 유튜브로 공개하기도 했다.

우크라이나 당국자는 “우리는 마치 TV에 나오는 드라마인 것처럼 이것을 보고 있다”면서 “이것은 러시아가 민간인을 죽이는 공포 영화”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