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계’ 이원욱 “개딸들에겐 분노조차 아깝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5 11:11
업데이트 2023-03-25 11:13
기자 정보
이후민
이후민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5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악마의 편집으로 사진까지 조작” 비판


비명(비이재명)계 이원욱(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자신의 자택 인근 등에서 항의 시위 중인 이재명 당 대표의 강성 지지층인 이른바 ‘개딸’(개혁의딸)들을 향해 “이제 분노조차 아깝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역 사무실과 자택 인근에서 항의 집회 및 1인 피켓시위가 열린 사진과, 자신의 얼굴이 조작된 집회 공지 이미지 등을 올리고 “일부 유튜버들이 악마의 편집으로 악의적 영상을 유포하더니 이제 사진까지도 조작한다. 악마가 필요했나 보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의원은 “이원욱을 향한 시위, 조롱, 욕설 좋다. ‘심판해야 할 내부의 적’이라고 생각하시니 없애기 위해 행동하셔야 하지만 조작을 하진 말아야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개딸들에 대한 분노조차 아깝다는 생각이 밀려온다”며 “어제 이재명 대표님께서 말씀하신대로 ‘영화 1987’에 나오는 개구진, 그러나 정말 사랑스러운 딸이니까”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전날 울산 국민보고회에서 ‘개딸’이라는 표현을 “영화 1987에서 사랑스러운 딸의 의미로 쓰였으나 최근 혐오 단어로 바뀌고 있다”며 지지자 명칭을 바꾸면 어떠냐고 제안한 바 있다.

이후민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