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쿠폰 풀고 온누리상품권 더 푼다…내수대책 곧 발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6 15:06
기자 정보
조해동
조해동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6월 ‘여행가는 달’ 캠페인·방한 관광객 전자여행허가제 개선 검토

정부가 숙박쿠폰 지급과 대규모 세일 행사 개최 등을 통해 소비·관광을 증진하는 내수 활성화 대책을 조만간 내놓는다.

26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축산식품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 부처는 이르면 이번 주에 내수 활성화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수출에 이어 내수까지, 한국 경제의 ‘양대 축’이 모두 위태로운 상황에서 정부는 이미 여러 차례 발표한 수출 활성화 대책처럼 내수 진작을 위한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다만 이번 내수 대책은 여전히 높은 물가 수준을 자극하지 않는 선에서 진행하겠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다.

이번 대책에는 3년 가까운 코로나19 사태 기간 크게 침체했던 관광업을 되살리기 위한 방안이 중심이 된다.

정부는 우선 폭증하고 있는 우리 국민의 여행 수요가 국내에서도 소화될 수 있도록 국내 관광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기간 월간 10만 명을 밑돌던 출국 해외여행객 수는 작년 하반기부터 점차 다시 늘어나 올해 1월에는 180만 명에 육박했다. 이처럼 늘어난 해외여행 수요의 일정 부분을 국내로 돌리면 내수 진작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는 게 정부의 구상이다.

정부는 국내 숙박상품을 구매하면 일정 금액을 할인해주는 숙박 할인쿠폰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에도 국내 숙박비 3만∼4만 원을 깎아주는 숙박쿠폰을 지원했는데, 이 쿠폰 사용자들은 평균 쿠폰 지원 금액의 약 11배를 여행에서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6월에는 ‘여행 가는 달’ 캠페인을 추진해 KTX·관광 열차 운임과 렌터카, 지방공항 항공편, 시티투어 버스 등의 가격을 할인해줄 계획이다.

정부는 다시 한국을 찾기 시작한 외국인 관광객을 늘릴 지원책 마련에 대해서도 고심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외국인 관광객이 K-팝 공연과 뷰티·미식 등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이벤트를 기획하고, 전자여행허가제(K-ETA) 절차 간소화도 검토할 방침이다.

정부는 소상공인, 전통시장 소비 진작을 위한 온누리 상품권 확대도 준비 중이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기금을 활용해 온누리 상품권 발행량을 늘리거나 할인율을 올리는 방식 등이 거론된다.

국민의 체감 물가 부담을 덜어주고 소비도 늘릴 수 있는 농·축·수산물 할인 쿠폰 발행을 확대하고, 품목별 할인 행사도 열릴 것으로 보인다.

5월에는 대규모 세일 행사인 ‘동행축제’를 개최한다. 올해 동행축제는 지역 축제와 연계해 전국 소비를 촉진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현재 내수 활성화 방안을 검토 중이나 온누리상품권 발행 확대 등 구체적인 내용 및 발표 시기는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조해동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