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국수본부장 다시 경찰내부 인선…우종수 경기남부청장 내정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6 14:26
업데이트 2023-03-26 15:31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설 연휴 첫날이었던 지난 1월 21일 우종수 경기남부경찰청장이 헬기를 타고 경부·영동·중부고속도로 등 관내 주요 도로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檢 출신 정순신 변호사 ‘아들 학폭 논란’ 낙마 후 내부 발탁


차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으로 우종수(55) 경기남부경찰청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남구준 초대 본부장에 이어 경찰 외부에서 후임자 인선이 추진돼 왔지만, 차기 본부장으로 내정됐던 정순신 변호사가 아들의 학교폭력 문제로 낙마하며 다시 내부 인선으로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정치권 및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청은 최근 우 청장을 대통령실에 추천, 대통령실은 이같은 인선 결과를 오는 27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 출신의 정 변호사가 낙마 후 약 한 달만에 내부 인사가 낙점된 것이다. 현행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조직 및 운영에 관한 법률’(경찰법)은 경찰 내부 인사 선발 또는 외부 공모를 통해 국수본부장을 임명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서울 출신인 우 청장은 일선 수사부서 경험을 두루 갖춘 수사 전문가로 꼽힌다. 1999년 행정고시(38회) 특채로 경찰에 입직한 후 서울 용산경찰서장, 경찰청 인사담당관, 행정안전부 치안정책관, 서울경찰청 수사부장, 경찰청 과학수사관리관, 경기북부경찰청장, 경찰청 형사국장 등을 지냈다.

서울경찰청 수사부장이던 2018년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수사를 지휘했다. 그외 주러시아 대사관 주재관을 지내기도 했다.

경찰은 당초 2대 국수본부장에 임명된 정 변호사가 지난달 24일 아들 학교 폭력 문제로 사의를 표명한 뒤 서둘러 차기 국수본부장을 인선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좀처럼 결론을 내지 못하면서 국수본부장 자리는 1개월여 간 공석 상태였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