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서로 벚꽃길’ 내달 1일 오전 10시부터 교통통제...4년만에 ‘봄꽃 축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30 05:49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윤중로 벚꽃길에서 시민들이 길을 걷고 있다. 뉴시스



당초 예정보다 이틀 당겨 통제...10일 정오까지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는 4년만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는 4월 1일 오전 10시부터 10일 정오까지 여의서로 벚꽃길 교통을 통제한다고 29일 밝혔다. 여의서로 벚꽃길 교통통제 시기는 애초 내달 3일 정오부터였으나 온화한 날씨로 벚꽃이 예상보다 일찍 펴 이틀 앞당겼다.

통제 구간은 서강대교 남단에서 여의2교 북단까지 1.7㎞ 구간이다. 다만 하부도로인 서강대교남단공영주차장∼여의하류IC 구간 교통은 계획대로 4월 3일 정오부터 통제한다.

여의서로 일대에서는 4월4∼9일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가 열린다. 축제 메인 행사는 국회 둔치 축구장에서 열린다.

구는 축제 전부터 시민이 몰릴 것에 대비해 오는 31일부터 4월 2일까지 ‘벚꽃길 사전 질서 유지’ 대책을 시행한다. 하루 100여명의 인원을 투입해 벚꽃길 일대에서 집중적으로 질서 관리를 한다. 또 31일부터 4월 10일 정오까지 벚꽃길 구간 내 따릉이 거치대를 폐쇄하고 보행자 안전을 위해 벚꽃길 내 자전거, 킥보드 등 개인 이동 장치 주행을 금지한다. 여의서로 노상주차장은 사용을 금지하고 벚꽃길 전 구간을 임시 금연구역으로 운영한다.

구는 벚꽃길 내 종합상황실, 의료지원 상황실, 질서유지 부스 등을 설치하고 불법 주·정차와 이동 노점을 집중 단속한다. 아울러 임시 화장실을 설치하고 국회 협조를 받아 국회 개방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관람객은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마실 물을 꼭 준비해달라고 구는 당부했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