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에 질의하며 ‘손 덜덜’ 김의겸, “속에서 열불나 그런 것”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31 20:51
업데이트 2023-03-31 21:08
기자 정보
박세영
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45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는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방송 유튜브 캡처



“역공을 하는 데 속에서 열불 나”
한동훈, “부동산 업계는 의원님이 잘 알아” 웃음 터지기도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국회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며 손을 덜덜 떠는 장면이 포착된 데 대해 “속에서 열불이 나 부르르 떤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30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 인터뷰에서 당시 국가수사본부장에 임명됐다가 하루 만에 낙마한 정순신 변호사에 대해 질의하고 있던 상황이라 설명했다.

김 의원은 “누가 뭐래도 인사 검증 책임은 한 장관 아니겠나. 뉘우치는 것까지는 아니더라도 책임감을 느끼는 자세를 보여야 하는데 오히려 뻔뻔하게 저를 공격했다”며 “오히려 거꾸로 제가 팩트 체크를 제대로 못 해서 잘못 물어보는 것처럼 오히려 저를 역공하더라. 속에서 열불이 나 부르르 떨었다”고 했다.

‘억울하지 않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요즘 하도 만성이 돼서 그냥 그러려니 한다”고 답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한 장관에게 손을 덜덜 떨면서 한 장관에게 질의하는 김 의원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됐다.

김 의원은 당시 ‘정순신 변호사 아들 학폭 문제’를 한 장관에게 질의하다 한 장관의 말을 끊고 “알겠습니다. 자”라고 말하며 오른손을 앞으로 내밀었다. 그 순간 연필 쥐고 있던 오른손이 덜덜 떨리는 모습이 노출됐다. 김 의원은 손이 계속 떨리자 손가락 사이에 끼고 있던 연필을 내려 놓고 팔짱을 낀다. 이 장면은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져나갔고,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김 의원의 건강 이상설을, 또 다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김 의원이 한 장관을 무서워해서 손을 떤 것이라는 추측성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김 의원이 김만배 누나와 윤석열 대통령 부친 간의 부동산 거래와 관련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취지의 질의에 대한 답변을 시작하면서 한 장관이 “부동산 업계 현황에 대해 의원님이 누구보다 잘 아시지 않나?”라고 반문해 장내에서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