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강남서 女 납치·살해 일당 체포 후 조사 중…범행 동기 파악 주력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4-01 07:31
업데이트 2023-04-01 07:32
기자 정보
염유섭
염유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납치 용의자 2명이 지난 29일 오후 11시 46분쯤 서울 역삼동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에서 피해여성 1명을 폭행하며 차량에 태우고 있다. MBC 캡처



지난달 29일 강남서 40대 여성 납치
대전 대청댐 인근에 사체 유기
경찰, 납치·살해 동기 및 공범 유무 수사 중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40대 여성을 납치하고 살해한 일당이 도주 이틀 만에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가상화폐 관련 수사를 받고, 피해자와 채무관계가 있었던 정황을 파악해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 중이다.

1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A 씨(30)와 B 씨(36), C 씨(35) 등 남성 3명을 살인 및 사체 유기 혐의 등으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오후 11시 46분 강남구 역삼동 한 아파트 앞에서 40대 여성을 납치당했다. 경찰이 공개한 인근 방범 카메라 영상에는 아파트 단지에서 나오는 피해자를 2명의 남성이 갑자기 달려들어 강제로 벨로스터 승용차에 태우는 장면이 녹화됐다. 당시 피해자 여성은 “살려주세요”라고 수차례 외치며 격렬하게 저항했고, 이 장면을 목격한 주민이 경찰에 신고했다.

납치범들은 이후 곧장 대전 방향으로 차를 몰았다. 이튿날 오전 대전에서 납치에 사용된 차량을 버린 뒤, 렌터카로 충북 청주로 이동했다고 한다. 버려진 차량에선 소량의 핏자국과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발견됐다. 이들은 청주에서 렌터카마저 버린 뒤 지난달 30일 오전 9시30분쯤 택시를 이용해 경기 성남시로 이동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을 납치 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긴급 체포된 가운데, 31일 오후 유기한 시신이 발견된 대전 대덕구 대청호 인근에서 경찰 수사관들이 짐을 싣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경찰은 지난달 31일 경기 성남시 수정구에서 2명을 체포했다. 경찰은 공범이 1명 더 있다는 진술을 확보해 나머지 1명을 같은 날 오후 강남구 논현동에서 검거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여성을 납치하고 살해한 뒤 대전 대청댐 인근에 사체를 유기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일당의 진술을 토대로 유기 장소를 특정한 뒤 수색 인력을 급파해 피해 여성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구체적인 살해 동기와 공범 유무 등에 대해 추가로 수사할 예정이다.

염유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