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 오신날 나들이 어쩌나… 연휴 내내 ‘많은 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11:46
기자 정보
정철순
정철순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부처님의 마음으로…  부처님 오신 날을 하루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걸린 오색 연등을 지나가며 한 불자가 기도를 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29일까지 곳곳 소나기 천둥 · 번개

석가탄신일 연휴에 전국적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26일 기상청은 이날 중·남부 지역이 저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비가 내리기 시작해 27일은 충청과 경상 내륙, 28∼29일은 전국적으로 비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26일 오전에는 충청권과 경상·강원 지역을 중심으로 0.1㎜ 미만의 빗방울이 내리겠으며 오후부터 강원·충청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석가탄신일 연휴가 시작되는 27일부터 전국이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겠고 충청·경상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해 수도권 일부 지역까지 비가 예상된다. 소나기에 의한 강수량은 5∼20㎜ 수준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또한 전국이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오전에는 중부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다가 오후부터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올 전망이다. 비가 오는 지역에 따라 천둥·번개와 돌풍이 동반될 수 있다. 29일 또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리겠다. 연휴가 끝난 30일에도 비구름대가 남하해 남부 지역과 제주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괌을 강타한 제2호 태풍 ‘마와르(MAWAR)’가 대만과 필리핀 방향으로 북서진해 한반도 방향으로 올 가능성은 낮지만, 이번 연휴 기간 날씨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기준 ‘매우 강’ 단계인 마와르는 27일 ‘초강력’ 단계로 강도가 높아진 후 29일에는 일본 오키나와(沖繩) 지역 아래 해상까지 진출한다. 이후 일본 본토 쪽으로 향할 것으로 보이며,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정철순 기자 csjeong1101@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