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사고기종 비상구 앞자리 판매중단…타 항공사도 검토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8 13: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착륙 도중 문 열린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지난 26일 제주에서 대구로 가던 아시아나 항공기가 착륙 직전 출입문이 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당시 항공기의 모습. 뉴시스



에어서울·에어프레미아, 판매 방침 변경 검토 착수…일각선 “과도한 대응”


비상구 출입문이 열린 채 착륙하는 사고가 발생한 아시아나항공이 28일부터 사고 항공기와 같은 기종의 비상구 앞자리를 판매하지 않는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오전 0시부터 사고 기종인 A321-200 항공기의 비상구 앞자리 판매를 전면 중단했다고 밝혔다. 판매 중단된 자리는 174석으로 운용되는 A321-200(11대)의 26A, 195석으로 운용되는 A321-200(3대)의 31A 좌석이다. 사고 항공기에서 문을 연 승객은 195석 항공기의 31A 좌석에 앉았다.

판매 중단 조치는 안전을 위한 것으로, 항공편이 만석일 경우에도 적용된다고 아시아나항공은 밝혔다. 적용 기한은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이 운용하는 다른 항공기 기종은 종전처럼 비상구 앞자리를 판매한다.

노성열 기자
노성열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