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 윤관석·이성만 체포동의와 김남국 징계에 역할 다하라”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8 19: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6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서 법무부 관계자가 무소속 윤관석 의원의 체포동의안 요청서를 접수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8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사건으로 탈당한 무소속 윤관석·이성만 의원 체포동의안 가결과 코인(가상자산) 거래 의혹에 탈당한 김남국 의원의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징계를 동시 압박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갖은 의혹에 둘러싸인 민주당 앞에 이제는 선택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면서 "국민의 엄중한 시선이 두렵다면 체포동의안 표결과 윤리특위 징계에 역할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거대 의석을 무기로 무소불위 의회 폭거를 자행해 온 민주당이라면 윤관석·이성만 의원 체포동의안 처리도, 윤리특위 김남국 의원의 징계 절차도 조속히 마무리할 수 있음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법무부는 지난 26일 윤석열 대통령 재가로 정당법 위반 혐의를 받는 윤·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두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오는 30일 본회의에 보고된다. 같은 날 국회 윤리특위는 전체회의를 열어 김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강 수석대변인은 "다가올 한 주는 민주당이 대한민국 공당으로서 법치를 바로 세우고 무너진 국회의 신뢰를 회복해 갈 수 있을지 국민께서 판단할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며 "민심의 잣대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민주당의 선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