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물든 伊 베네치아 운하…“정체불명 녹색 액체 퍼져, 경찰 조사중”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9 23: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베네치아 대운하 강물에 녹색 물질이 퍼져 현지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AP·연합뉴스



현지 경찰 “기후위기 활동가 시위 연관 가능성”도 염두


이탈리아 베네치아 대운하에 정체불명의 녹색 액체가 퍼져 현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이 28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루카 자이아 베네토주(州) 주지사는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운하의 물이 녹색으로 물들었다고 밝히며 “액체의 정체를 조사하기 위해 경찰과 긴급회의를 열었다”고 전했다. 지역 환경보호기관은 조사를 위해 강물 표본을 채취했다. 보도와 소셜미디어(SNS) 사진 등을 보면 베네치아 관광 명소인 리알토 다리 인근 강물은 녹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 초록빛이 퍼진 상태다. 배를 타고 운하를 지나던 관광객들이 이 모습을 찍어 SNS에 올리면서 세계인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하기도 했다.

현지 매체 ‘라 누오바 베네치아’에 따르면 경찰은 이번 사건이 기후위기 활동가들의 시위와 연관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조사 중이다.

최근 이탈리아에선 기후위기 대응을 촉구하는 환경단체 ‘울티마 제네라치오네’(이탈리아어로 ‘마지막 세대’라는 뜻) 활동가들의 ‘먹물 테러’가 잇따랐기 때문이다. 이들은 지난달부터 로마의 명물 트레비 분수 등 관광 명소에서 화석연료 사용 중단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여왔다.

베네치아 대운하가 초록빛으로 물든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968년에는 제34회 베네치아 비엔날레를 맞아 이 지역을 찾은 아르헨티나 예술가 니콜라스 가르시아 우리부루가 생태에 대한 인식을 높이겠다는 명분으로 강물에 녹색 형광물질을 푸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