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비판 대학생위원장 조사’ 보도에 민주당 “사실 아니다” 부인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07: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양소영 더불어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장이 지난 12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17개 시도당 대학생위원회 관계자들과 당내 혁신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당 "당대표비서실 관계자 개인적 만남
당원들의 오해로 고초 겪는 것 위로" 설명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김남국 의원의 ‘코인 논란’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했던 양소영 대학생위원장에 대해 조사를 했다는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 민주당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민주당은 29일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당 대표) 비서실 차원의 양 위원장 대상 1시간 30분 조사는 사실이 아니다"며 "또한 당 대표실에서 (양 위원장에게) 소명서를 요구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양 위원장은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 의원의 ‘코인 논란’ 등에 관해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과 김남국 의원 가상화폐 투자 논란은 더불어민주당의 무너진 도덕성을 상징하는 사건"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해당 기자회견에 관해 강성 지지층 사이에서는 기자회견에 이름을 올린 인사들의 명의가 도용됐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양 위원장에 대한 징계 청원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민주당은 "평소 양 위원장을 알고 지내던 한 당대표 비서실 관계자가 지난 25일 오후 20분가량 (당사) 본청 내 사무공간에서 양 위원장을 만났다"며 "대학생위원회 관련 당원 청원과 명의도용 성명서 발표 등의 보도를 보고 양 위원장에 대한 걱정으로 개인적 만남을 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또 "이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당원들이 오해해서 고초를 겪고 있으니 잘 대처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양 위원장을 위로했다"며 "걱정하는 마음에서 만난 자리를 두고 친명(친이재명)·비명(비이재명) 프레임으로 왜곡 해석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한 언론은 이재명 대표 측근인 당 대표실 관계자 A 씨가 양 위원장을 국회 당대표비서실에서 1시간 30분 정도 개별 면담을 하고, 양 위원장에게 ‘비명계 편에 서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고 보도했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