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MBC 기자 압수수색에 “누군가 해코지 위한 개인정보 유포, 악용 안 돼”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15:35
  • 업데이트 2023-05-30 16: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의 언론탄압 주장엔 “채널A 압수수색 당시 다른 반응”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30일 경찰이 자신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의혹을 받는 MBC 기자를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 “누군가를 해코지하기 위해 개인정보를 유포하고 악용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대법관 후보추천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과 만나 “그냥 넘어가면 다른 국민들께 이런 일이 있어도 당연한 일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장관은 “불법적인 정보를 유포하고 악용하면 안 된다는 것은 누구나 동의할 것”이라며 “그게 언론계의 상례라든가 일반적인 일은 아니잖으냐”고 강조했다. 야당에서 ‘보복성 압수수색’이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는 “저는 수사 주체가 아니고 피해자”라며 “채널A 사건 압수수색 당시 민주당은 굉장히 지금과 다른 반응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언론자유특위는 성명에서 “경찰의 MBC 기자 압수수색은 명백한 언론 탄압”이라며 “정권을 불편하게 한 보도에 대한 보복 수사”라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한 장관 개인정보 유출 의혹과 관련해 MBC 기자 임모 씨의 주거지와 국회사무처,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압수수색에 나섰다.

염유섭 기자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