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외국인 보유 주택 8만여호, 절반 이상 중국인 소유…외국인 주택보유 첫 공표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06:34
  • 업데이트 2023-05-31 06: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음식점 간판이 즐비한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거리를 행인들이 지나가고 있다. 자료사진



국내 외국인, 아파트 5만여호 보유
외국인 중에 442명은 5주택 이상
보유 주택 중 서울·경기 소재 64%





국내 외국인 주택 보유 통계가 처음 공개됐다. 외국인이 소유한 국내 주택은 총 8만3000여 호였으며,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중국인이 보유하고 있었다.

국토교통부는 31일 지난해 말 기준 외국인 주택·토지 보유 통계를 공표했다. 외국인의 국내 주택 보유 현황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윤석열 정부가 ‘외국인의 투기성 주택거래 규제’를 국정과제로 제시한 데 따라 올해부터 통계 공표가 시작된 것이다.

이번 통계에서 외국인 8만1626명이 소유한 주택은 총 8만3512호였다. 이는 국내 전체 주택의 0.4% 정도다.

국적별로는 중국인 보유 주택이 4만4889호(53.7%)로 가장 많았다. 뒤 이어 미국인 보유 주택이 1만9923호(23.8%)였으며 캐나다(5810호, 7.0%), 대만(3271호, 3.9%), 호주(1740호, 2.1%) 등이었다.

이들이 보유한 주택 유형별로는 공동주택(아파트·연립·다세대)이 7만5959호로 전체의 91%를 차지했고 단독주택은 7553호였다. 외국인이 보유한 아파트는 5만135호인 것으로 나타났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여의도 63스퀘어 전망대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의 모습. 연합뉴스



또 지역별로는 외국인이 보유한 주택 73.6%가 수도권에 소재해 있었다. 광역자치단체별로는 경기도 소재 주택이 3만1582호(37.8%)로 가장 많았고 서울 2만1992호(26.2%), 인천 8034호(9.6%) 등이었다. 시·군·구별로는 경기 부천(4202호), 안산 단원(2549호), 평택(2345호), 시흥(2341호), 서울 강남구(2281호) 순으로 외국인 소유 주택이 많았다.

또 국내에 주택을 보유한 외국인 가운데 93.5%는 1주택을 소유하고 있었다. 2주택 소유자는 5.0%(4121명), 3주택 소유자는 541명, 4주택 소유자는 188명이었으며 5주택 이상도 442명이나 있었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