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대전대, 융합대학 공동설립한다…“우주항공 등 전공 개설”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09: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대-한남대 협약식.



대전시 4대 전략산업 연계 전공 공동운영키로
우주항공, 바이오헬스, 나노반도체, 국방산업 전공
양교 협약 체결, ‘글로컬대학30’ 사업계획 반영



대전=김창희 기자



한남대학교와 대전대학교가 지역산업에 맞는 융합대학을 공동으로 만든다.

31일 양대학에 따르면 지역 산업 발전을 뒷받침하고 지방자치단체 특성화 전략에 부합되는 ‘지역산업특화형 융합대학’을 공동 설립키로 했다. 융합 대학 공동설립은 양교가 각각 제출할 교육부의 ‘글로컬대학30’ 사업 계획안에 공동으로 담긴다.

양교는 상호협력 방안의 도출을 위해 수개월 동안 숙의했고 한남대 이광섭 총장과 대전대 남상호 총장은 지난 26일 한남대에서 만나 협약을 맺었다.

지역산업특화형융합대학은 대전시의 4대 전략산업과 연계된 우주항공, 바이오헬스, 나노반도체, 국방산업 전공을 개설한다. 정원은 한 학년에 120명(양교 60명씩)씩 총 480명으로 운영한다.

양교는 논의 초기에는 바이오헬스 분야의 공동교육과정을 개설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으나 최근 협력 범위를 확대하기위해 지역전략산업을 아우르는 단과대학을 설립키로 했다.

향후 학생들의 수요에 부합하는 새로운 강좌들을 연차별로 증설, 명실상부한 통합교양과정을 오는 2026년까지 완성해 공동 운영한다.

이광섭 총장은 "지역전략산업 발전과 두 대학이 지닌 경쟁력을 고려, ‘지역산업특화형융합대학’을 공동설립키로 했다"며 "청년 인재들이 지역에 정주하면서 지역산업 발전에 기여, 지역과 대학이 서로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상호 총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두 대학이 ‘지역산업특화형융합대학’ 공동설립으로 지역산업 맞춤형 인재를 양성, 지역산업혁신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창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