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가치 있는 축구팀은 레알 마드리드…포브스 ‘8조’ 평가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1 15: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의 명문구단 레알 마드리드. AP 뉴시스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가치는 60억7000만 달러(약 8조136억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는 1일(한국시간)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축구클럽 톱30을 발표하며 레알 마드리드를 1위로 꼽았다.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해, 그리고 2019년과 2020년에도 1위였다. 2021년엔 FC 바르셀로나(스페인)가 1위였다. 이 매체는 2021∼2022시즌 구단 수입과 영업 수익을 합산, 가치를 환산했다.

올해 2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이며 가치는 60억 달러로 평가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007년부터 2012년까지, 그리고 2017년과 2018년 1위였다. 3위는 바르셀로나로 55억1000만 달러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는 28억 달러로 9위다. 토트넘은 지난해엔 10위였다.

가장 크게 가치가 상승한 구단은 뉴캐슬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이며, 지난해보다 51% 오른 7억9400만 달러(22위)로 평가됐다. 뉴캐슬은 2021년 10월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인수됐고,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11위였으나 2022∼2023시즌엔 4위까지 도약했다.

상위 20개 구단의 평균은 지난해 25억3000만 달러에서 올해 28억9000만 달러로 14% 증가했다. 톱10 중 잉글랜드 클럽이 6개로 가장 많았고 스페인 클럽 2개, 프랑스와 독일이 1개씩 자리했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준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