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또래 살인’ 정유정 송치 “제정신 아니었던 것 같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09:44
  • 업데이트 2023-06-02 12: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이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온라인에서 알게 된 또래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정유정(23세)이 검찰로 송치됐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2일 오전 정유정을 살인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모자와 마스크를 써 눈까지 가린 상태로 경찰서 유치장을 나선 정유정은 살인 이유를 묻자 “피해자 유가족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실종 사건으로 위장하려 했다는 것과 관련해서는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신상이 공개된 것을 두고는 “할 말이 없다.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취업준비생이던 정유정은 지난달 26일 오후 5시 4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피해자 집에서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당시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담아 택시를 타고 경남 양산 낙동강 인근 숲속에 시신 일부를 유기했다.

경찰 조사에서 정유정은 “실종으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유기하기로 했다”고 진술했다. 살해 후 평소 자신이 자주 산책하던 곳을 유기 장소로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유정의 범행은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 속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의 신고로 드러났다.

경찰은 범행 하루 뒤인 지난달 27일 오전 6시쯤 정유정을 긴급체포한 데 이어 피해자의 나머지 시신을 피해자의 집에서 발견했다.

정유정은 긴급체포 이후 우발적 범행이었다고 주장했으나 최근 경찰 조사에서 “살인해보고 싶어서 그랬다”고 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경찰청 제공



조성진 기자
관련기사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