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美, 아이폰 이용 스파이 활동…수천대 감염”...애플, 사실 아냐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07: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애플의 휴대전화 아이폰을 ‘스파이폰’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FSB는 이날 성명에서 "애플의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미국 특수기관의 정보 활동을 적발했다"며 "국내 가입자의 휴대전화를 포함해 수천 대의 애플 휴대전화가 감염됐다"고 밝혔다. FSB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이스라엘, 시리아, 중국을 포함해 러시아와 구소련 연방에 주재하는 외국 외교관의 휴대전화도 표적이 됐다"고 말했다.

미국 NSA가 애플과 연계해 아이폰에 악성 코드를 심어 스파이 활동을 했다는 주장이다. FSB는 미국 NSA가 애플과 얼마나 긴밀한 관계인지 보여준다고도 했다. FSB는 "애플은 미국 정보기관에 백악관과 반러시아 성향 동맹국의 관심 대상자, 그리고 자국민을 감시할 광범위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공적인 목적에 아이폰을 사용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으며, 금지돼 있다"고 했다. 그는 크렘린궁 소속 공무원이 미국의 작전에 연루된 사례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사례는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FSB는 애플이 스파이 활동에 협조했거나 이를 인지했다고 볼 만한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한편 애플은 FSB의 주장을 반박했다. 애플은 "어떠한 애플 제품에도 백도어를 삽입하기 위해 어떤 정부와도 협력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성명을 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