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사업가 납치·살해한 필리핀 경찰관 ‘무기징역’…6년 만의 단죄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6 22: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인 사업가를 납치, 살해한 필리핀 전직 경찰관과 정보원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필리핀 북부 앙헬레스 지방법원. 연합뉴스



2016년 한인 사업가 지익주 씨(당시 53세)를 납치하고 살해한 필리핀 전직 경찰관과 정보원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사건 발생 6년여 만의 결정이다.

필리핀 앙헬레스 법원은 6일(현지시간) 지씨 납치·살해 사건과 관련한 인질강도·살인·차량 절도 등 혐의에 대한 1심 재판에서 경찰청 마약단속국(PNP AIDG) 소속 전 경찰관인 산타 이사벨과 국가수사청(NBI) 정보원을 지낸 제리 옴랑에게 각각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이사벨의 상관이자 마약단속국 팀장을 지낸 라파엘 둠라오에 대해서는 무죄가 선고됐다.

지난 2016년 10월 18일 오후 2시쯤 지씨는 루손 섬 앙헬레스 소재 자택에서 가정부와 함께 경찰에 의해 납치돼 경찰청 마약단속국 주차장에서 목이 졸려 숨졌다. 경찰은 다음날인 19일 오전 11시쯤 인근 칼로오칸시의 한 화장장에서 지씨의 시신을 소각하고 유해를 화장실에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씨와 함께 납치됐던 가정부는 마약단속국 주차장으로 이동하던 중 노상에서 풀려났다.

앞서 필리핀 검찰은 이날 판결을 받은 3명 외에도 마약단속국 팀원인 로이 빌레가스와 화장장 소유주인 헤라르도 산티아고를 같은 혐의로 기소했으나 빌레가스는 국가 증인으로 채택돼 2019년 1월에 석방됐고, 산티아고는 코로나19로 사망했다.

당초 필리핀 경찰은 피살자의 시신이 없어 사건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런 가운데 2017년 1월 화장장 소유주인 산티아고의 사무실에서 지씨 소유의 골프채가 발견돼 수사에 물꼬가 트였고, 이후 경찰청 납치수사국(AKG)은 총 14명의 용의자를 검찰에 송치, 이 중 5명만 최종 기소됐다.

이 사건은 경찰이 직접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필리핀 한인사회뿐 아니라 많은 현지인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2017년 1월 30일 로드리고 두테르테 당시 필리핀 대통령은 지씨의 부인인 최경진씨를 만나 "깊은 유감과 함께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매우 미안하다"고 위로하며 충분한 배상을 약속하기도 했다.

매년 지씨가 살해된 날에는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피살 장소인 경찰청 주차장에서 한인과 현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이 진행돼왔다.

이번 판결과 관련해 최씨는 "남편이 살해된 지 6년이 지나서 범인들에 대한 단죄가 이뤄졌다. 그러나 범행 이유 등이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한국 정부와 필리핀 당국이 실체 규명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세희 기자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