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세습’ 논란 선관위...73.3% “위원장 물러나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06: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지난 2일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열린 회의를 마치고 위원장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연합뉴스TV 월례 여론조사
정치 성향 상관없이 사퇴 의견 우세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고위직 간부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국민 10명 중 7명은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7일 나왔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3∼4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월례 정치여론조사’에서 노 위원장 거취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73.3%가 ‘이번 사안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답했다. ‘이번 사안 책임으로 물러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14.1%였고, ‘모름·무응답’은 12.6%였다.

노 위원장이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은 지지 정당이나 정치적 성향과 관계 없이 모두 높았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2.0%)과 국민의힘 지지층 (79.6%) 모두 노 위원장의 사퇴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보수층(77.2%), 중도층(74.4%), 진보층(73.3%)에서도 노 위원장이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이 훨씬 많았다.

일본 후쿠시마 오염 처리수 방류 문제를 두고는 전문가 시찰단을 보내는 등 정부 대응에 대해서는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7.6%, ‘신뢰한다’는 응답은 29.2%였다. 지지 정당별로는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정부 대응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90.1%(신뢰한다 8.2%)에 달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정부 대응을 신뢰한다는 응답이 61.2%였고,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5.2%에 그쳤다.

최근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 등 한반도 상황을 고려할 때 정부가 중점을 두어야 할 대북 정책 방향을 묻는 조사에서는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대화 노력에 더욱 힘을 기울여야 한다’는 응답이 52.1%였다. ‘대북 제재 강화 등 원칙적 입장을 더욱 견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43.4%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4.5%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무선 전화면접 100%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20.5%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