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경유 공항버스 수소버스로 전환…2030년 100% 목표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17: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사진 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수소모빌리티 선도도시 서울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수소버스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는 2026년 대중교통 1300여대 수소버스로 전환


서울시는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경유 공항버스를 오는2026년까지 전체 버스의 70% 수준인 300여대, 2030년까지 100%에 해당하는 450여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7일 오후 2시 서울시청사에서 환경부, SK E&S, 현대자동차, 티맵모빌리티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는 2026년까지 300여대 공항버스 포함 대중교통 1300여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하고 버스 전용 충전소 5개소를 구축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 2020년부터 수소 저상버스 27대를 시내버스로 보급한 바 있다. 수소버스는 충전 시간이 30분 이내로 전기버스보다 더 짧고, 주행거리는 내연기관 차량과 비슷한 약 600km 이상으로 장거리 노선을 운행하는 공항버스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더불어 시는 수소버스의 안정적 보급을 위해 2026년까지 5개의 공영차고지에 버스 전용 충전소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강서 공영차고지에 수소버스 전용 충전소를 설치해 시내버스 20여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중으로 진관2 공영차고지에 액화수소 버스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지역에 는 강서 수소 버스충전소 3기를 포함한 총 9곳 13기의 수소충전소가 있다.

CNG·전기 등 친환경버스로 운행 중인 시내버스와 달리 450여대의 공항버스는 경유버스로 운행하는 중이다. 일반 승용차 대비 온실가스 30배, 미세먼지는 43배 이상 배출하는 대형 경유버스는 문제로 지적돼 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대도시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수단은 온실가스 배출량과 가장 큰 영향이 있다"라며 "시내버스 전체를 CNG 연료로 바꾸어 대기질을 크게 개선한 경험으로 공항버스의 수소버스화를 추진해 온실가스 감축에 앞서가겠다"고 말했다.

김군찬 기자
김군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