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장경태 겨냥 “상주에게 어떻게 들어왔냐고 묻는 것과 같아”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16:48
프린트
최원일 전 천안함장의 ‘현충일 추념식장 특정구역 등장’ 의혹 제기 비판
김웅 "현충일 추념식의 주인공은 국회의원이 아니라 국가유공자"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게 항의 받는 이재명 대표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7일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원일 전 천안함장의 ‘현충일 추념식장 특정구역 등장’을 지적한 데 대해 "영결식장에서 상주에게 ‘여기 어떻게 들어왔느냐’고 묻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장경태 의원이 현충일 추념식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난 최원일 전 함장에 대해 ‘어떻게 국회의원 등만이 출입할 수 있는 구역에 들어왔는지 의구심이 든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면서 "현충일 추념식의 주인공은 국회의원이 아니라 국가유공자"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장 의원에 대해 "초선이지만 특권의식은 오선급 (의원)"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최 전 함장은 전날 현충일 추념식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만나 ‘천안함 자폭설’을 주장한 이래경 사단법인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을 당 혁신위원장으로 내정한 것에 대해 항의했다.

장경태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최 전 함장에 대해 "일단 의구심이 든다"며 "저 자리에 어떻게 최 전 함장이 들어갔는지 모르겠다. 저 자리는 외교사절과 정당대표, 현직 장관, 국회의원만 갈 수 있도록 펜스가 설치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펜스 밖에 지방의원과 여러 초청인사들이 있다"며 "유가족들도 그 펜스 밖에 앉아 있다. (어떻게 들어갔는지)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최지영기자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