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버, NBA 파이널 2승 1패, 요키치·머레이 동반 ‘트리플 더블’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14: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덴버 너기츠의 니콜라 요키치가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카세야센터에서 열린 NBA 챔피언 결정 3차전에서 공을 잡자 마이애미 히트가 집중수비로 견제하고 있다. AP 뉴시스



덴버 너기츠가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에서 한발 앞서나갔다.

덴버는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카세야센터에서 열린 챔피언 결정 3차전 마이애미 히트에 109-94로 승리, 2승째(1패)를 거뒀다.

덴버는 간판스타 니콜라 요키치와 자말 머레이가 트리플더블을 작성하며 선봉에 섰다. 요키치는 32득점, 21리바운드, 10어시스트를 챙겼고 머레이는 34득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를 남겼다. 그리고 크리스천 브라운이 15득점과 4리바운드, 애런 고든이 11득점과 10리바운드로 적극 지원했다.

마이애미는 지미 버틀러가 28득점( 2리바운드, 4어시스트), 뱀 아데바요가 22득점(17리바운드 3어시스트)을 올렸지만 요키치, 머레이에 미치지 못했다.

1쿼터는 24-24. 덴버는 전반을 53-48로 마쳤다. 그리고 3쿼터에서 격차가 벌어졌다. 요키치가 3쿼터에서만 12득점을 몰아넣었고 덴버는 82-68, 14점 앞선 채 3쿼터를 끝냈으며 4쿼터에서 마이애미의 추격을 뿌리쳐 적지에서 귀중한 1승을 보탰다.

마이매미는 ‘4쿼터의 사나이’ 던컨 로빈슨이 4쿼터에서 연속으로 3점슛을 집어넣어 103-94, 9점 차까지 좁힌 뒤 파울 작전을 펼쳤지만, 덴버가 파울로 얻은 자유투를 모두 성공하면서 홈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준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