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한국타이어와 부당 거래 의혹’ 장선우 극동유화 대표 피의자 신분 소환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9 16:44
프린트

공사 수주 대가로 조현범 회장에 ‘뒷돈’ 제공 가능성 수사



조현범(51·구속 기소)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회장과 장선우(48) 극동유화 대표 사이의 부당거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장 대표를 소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이정섭 부장검사)는 9일 장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장 대표를 상대로 조 회장 측에 차량 등을 제공한 이유와 장 대표가 설립한 회사인 우암건설이 한국타이어 발주 공사를 수주한 경위 등을 캐묻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 대표와 조 회장의 친분을 바탕으로 2013년 한국타이어 헝가리 공장 3차 증설 공사, 2014년 연구개발센터인 ‘한국타이어 테크노돔’ 공사 등을 수주하며 단기간에 사세를 키웠다.

검찰은 우암건설이 한국타이어가 발주한 공사를 수주하면 그 대가로 조 회장에게 뒷돈 등 특혜를 챙겨줬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한 검찰은 부당거래 의혹을 수사하던 중 장 대표의 배임·횡령 등 개인 비리 단서도 포착해 지난 4월 그의 주거지와 관계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

김무연 기자
김무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