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혁신위원장 자리 우리 것” 민주당 계파 각축전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9 11:56
  • 업데이트 2023-06-09 12:07
프린트
■ 민주당 다양한 후보 물망

비명계는 이탄희·이철희 추천
김근태계 홍익표도 거론되지만
정작 당사자는 고사의 뜻 밝혀

범친명계 일각선 전현희 밀어
김부겸·유인태·김해영도 거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래경 혁신위원장 불발로 휘청거리는 가운데 당내 여러 계파에서 ‘혁신위원장 자리 확보’ 전면전에 들어갔다. 비명(비이재명)계는 이탄희 의원을, 김근태(GT)계는 홍익표 의원을, 범친명(친이재명)계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등을 각각 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친명계에서는 이재명 대표의 영향력이 미치는 외부 인사에 방점을 두고 있어 계파 간 각축전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9일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비명계로 분류되는 몇몇 의원은 이 의원과 이철희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을 혁신위원장으로 추천했다. 이 의원을 혁신위원장으로 추천한 비명계 재선 의원은 문화일보와 통화에서 “소장 개혁파로 자신의 목소리를 꾸준히 내왔고, 친명과 비명 중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 전 정무수석은 비명계이자 친문(친문재인) 성향의 의원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근태계 모임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대표를 맡은 홍 의원도 혁신위원장 후보군 중 하나로 거론됐다. 다만, 홍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혁신위원장을 맡을 생각이) 전혀 없다. 혁신의 대상이 혁신한다는 것 자체가 맞지 않는다”며 “제가 한 달 전에 원내대표에 나와서 떨어진 사람인데 혁신위원장을 맡는다는 것도 상식적이지 않다”며 고사 의사를 밝혔다.

범친명계 일각에서는 전 위원장을 혁신위원장으로 추천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 위원장을 추천한 4선 의원은 “윤석열 정부로부터 핍박을 받으면서도 올곧게 자신의 주장을 편 승리의 아이콘으로 지난 20대 총선에서 험지인 서울 강남구을 선거구에 출마해 당선되는 등 정치적 감각도 탁월한 부분을 높이 평가할 수밖에 없다”며 “이와 비슷한 의견을 가진 의원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김부겸 전 국무총리와 유인태 전 사무총장, 김해영·원혜영 전 의원 등이 혁신위원장 후보로 거론되는 가운데 당 외부 인사 영입에 주력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박주민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민주당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아픈 조치들도 할 수 있는 분이라면 외부 분들이 적합하다는 판단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명계는 최종 결정 권한을 가진 이 대표가 재차 친명 인사를 혁신위원장으로 인선할 경우 당의 내홍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것으로 우려했다. 비명계 초선 의원은 “이 대표가 이번 인선에서만큼은 합리적인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대영 기자 bigzero@munhwa.com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