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이란제 드론 자국서 생산 계획”…美, 공장부지 사진 공개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0 23: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17일 촬영된 사진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공격에 사용하는 이란제 드론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상공에서 비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백악관 ‘내년 초부터 러 공장 완전 가동’전망에
"이란 장비 러 이전에 관여하는 이들 계속 제재"
이란은 ‘러시아에 드론 등 제공’ 관측 부인해 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도시 공습에 동원된 것으로 알려지며 악명을 떨친 이란제 드론을 러시아가 자국 내에서 직접 생산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미국 백악관의 주장이 제기됐다.

9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러시아가 모스크바 동쪽으로 약 900km에 위치한 알라부가 특별경제구역에 드론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며 공장 부지의 위성사진을 공개했다. 백악관은 러시아가 내년 초 공장을 완전히 가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존 커비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성명에서 "러시아가 자국 내에 무인기(UAV) 공장을 건설하는 데 필요한 자재를 이란에서 받고 있다는 정보가 있다"며 "러시아와 이란의 군사 협력이 심화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커비 조정관은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사용할 이란제 군사 장비를 러시아에 이전하는 데 관여하는 이들을 계속해서 제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백악관이 9일(현지시간) 러시아가 드론 공장 건설을 추진하는 부지라며 공개한 미 위성업체 막사 테크놀로지의 위성 사진. AP·뉴시스



이와 함께 미국 재무부는 기업과 다른 국가들이 의도치 않게 이란의 드론 프로그램에 기여하지 않도록 주의보를 발령했다. 또 이란이 드론 제조에 사용하는 부품과 미국 정부의 관련 수출통제 규정을 안내하기도 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최근까지 미국 측은 이란이 카스피해를 통해 선박으로 드론 수백 기를 러시아에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이란은 러시아로부터 SU-35 전투기를 비롯해 공격용 헬리콥터, 레이더, YAK-130 훈련기를 구매하려고 한다는 게 백악관의 설명이다.

한편 이란 정부는 러시아에 대한 드론 지원 사실을 부인해 왔다. 그러나 이미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이란제 드론이 포착되는 등의 정황에 따라 국제사회는 이런 주장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