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후 검·경 조사 모두 받은 文정부 안보수장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1 07:29
  • 업데이트 2023-06-11 07: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文 정부 시절 국정원장, 靑 안보실장 지낸 서훈
이번엔 채용비리 의혹으로 경찰 소환조사 받아
또다른 채용의혹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곧 소환




서훈(사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문재인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장으로 재임 당시의 채용비리 의혹으로 경찰 소환조사를 받았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10일 국정원장 재임 시절 유관기관에 측근을 부당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서 전 실장을 불러 조사했다. 이날 오전 경찰에 출석한 서 전 실장은 약 8시간의 조사받은 뒤 오후 6시쯤 귀가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4일 해당 의혹으로 서 전 실장의 자택과 국가정보원 내 비서실장실과 기획조정실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서 전 실장은 국정원장이던 2017년 8월 내부 규정을 바꿔가며 채용기준에 미달하는 조모 씨를 국가안보전략연구원(전략연)에 채용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서 전 실장이 문 전 대통령 대선 캠프 출신인 조 씨를 채용하기 위해 전략연 인사·복무규칙을 변경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략연은 외교안보 분야를 연구하고 분석해 전략·정책을 개발하는 국정원 유관기관이다. 이에 국정원장은 전략원에 예산을 지원하고 감독할 권한이 있다.

서 전 실장 측은 이번 의혹에 관해 “외부인사 채용 개방은 연구원의 쇄신 발전을 위한 폭넓은 방안의 하나로 추진됐으며 규정 개정도 같은 맥락에서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경찰은 국정원장 재임 시절 국회의원 보좌진이었던 측근 2명을 추천·서류심사·면접 등 절차를 거치지 않고 전략연에 채용한 혐의를 받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낸 서 전 실장 등은 지난 2020년 9월 발생한 이른바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은폐한 혐의로 지난해 검찰 조사를 받고 기소돼 재판받고 있다. 또 서 전 실장은 2019년 11월 귀순 의사를 밝힌 탈북 어민 2명을 강제로 북한에 돌려보내도록 시킨 혐의로도 검찰 조사를 받고 재판이 진행 중이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