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두다 대통령과 만찬… “자유 연대로 민주주의 지키자”

  • 문화일보
  • 입력 2023-07-14 11:48
프린트
우크라옆 폴란드 유럽 교두보
“전기차·IT로 경제협력 확대”


폴란드를 국빈급 예우로 공식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바르샤바 대통령궁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양국이 ‘솔리다르노시치(Solidarnosc)’ 즉, 연대의 정신으로 자유와 민주주의 가치를 지켜나가자”며 “복합위기 시대에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수호하기 위해서는 자유의 연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의 접경국으로,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선봉에서 러시아에 맞서고 있는 폴란드를 찾아 ‘자유의 연대’를 강조하며 우크라이나 전쟁을 측면 지원하는 모양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양국 간 경제협력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부부의 주최로 열린 만찬에서 “양국 간 경제 협력이 방위산업, 원자력 발전뿐 아니라 전기차, 정보기술(IT) 등 미래 첨단산업 분야로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두다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양국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층 더 심화시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올해 중·동부 유럽에서 처음으로 미군의 영구 주둔기지를 설치한 폴란드는 러시아를 겨눈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의 창’으로 떠오르고 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현지 브리핑에서 “폴란드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대규모 수용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의미가 클 뿐 아니라 우크라이나 전쟁 종식 후 재건 과정에서 인접국인 폴란드가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임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만찬에 앞서 열린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와의 오찬을 겸한 회동에서도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에너지·인프라 분야 등 협력을 논의했다. 또 윤 대통령은 의회의사당에서 토마시 그로츠키 상원의장·엘쥐비에타 비테크 하원의장을 만나 인적 교류의 증진을 위한 의견을 나눴다. 윤 대통령은 14일 오후 폴란드 최대 종합대학인 바르샤바대에서 한국학과 학생·연구자 등 100여 명과의 만남 등 일정을 소화하는 것으로 4박 6일간 리투아니아·폴란드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