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NCG 공식 출범… ‘핵우산 채널’ 작동방안 집중 논의

  • 문화일보
  • 입력 2023-07-18 11:59
  • 업데이트 2023-07-18 12:11
프린트
용산 대통령실서 첫 회의 개최
尹 “확장억제의 중요한 출발점”


북한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 핵협의그룹(NCG)이 18일 서울에서 공식 출범했다.

우리 측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과 미국 측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 카라 애버크롬비 NSC 국방·군축조정관은 이날 오전 9시 용산 대통령실에서 1차 회의를 공동 주재하고 NCG의 구체적인 운영 체계를 논의했다. NCG는 지난 4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합의한 ‘워싱턴 선언’의 후속조치다.

한·미는 이날 북한의 핵 공격 위협 등 급변사태 발생 시 한·미가 즉각 소통할 수 있는 ‘핵우산 채널’을 만드는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핵우산 작동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국 핵전력에 대한) 정보 공유와 긴급 사태 발생 시 양측의 소통”이라며 “소통 체계를 갖추기 위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핵우산 채널’은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을 포함한 정상급 채널뿐만 아니라 직급별 파트너를 구체적으로 지정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확장억제를 위한 한·미 공동 기획, 공동 실행, 공동 연습의 구체적인 계획도 논의했다.

한·미는 NCG의 다음 회의 시기 및 협의 방식도 조율하고 있다. 1년에 4차례 분기별로 회의가 진행되며, 차관급 회의와 실무급 회의가 번갈아가며 열릴 가능성이 높다. 당초 한·미는 NCG를 차관보급 협의체로 협의했다가 다시 차관급으로 격상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NCG는 한·미 양국 모두에 가보지 않은 길”이라며 “1∼2년간 대통령실과 백악관이 직접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NCG 회의장에 들러 대표단을 격려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NCG는 실효적인 한·미 확장억제를 구축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김윤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